본문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왼쪽메뉴로 바로가기

통합검색 전체메뉴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 전체메뉴

안전이슈 보도자료
SNS 공유하기 트위터에 콘텐츠 등록하기 페이스북에 콘텐츠 등록하기
보도자료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노후아파트, 전기안전 취약하고 화재 위험 높아
출처 생활안전팀
품목 가전제품 및 정보통신기기
조회수 103
게시일 2017.11.06
노후아파트, 전기안전 취약하고 화재 위험 높아
- 세대별 전기안전점검 방안 마련 및 소방시설 관리·감독 강화 필요 -

  서문시장, 소래포구 등 전통시장 화재사고에 이어 최근 영국 런던 노후아파트 화재사고로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우리나라도 전기로 인한 아파트 화재사고가 매년 500건 이상 꾸준히 발생하고 있으며 주거 밀집도가 높은 아파트의 특성상 대형화재로 이어질 수 있어 안전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 국내 아파트 전기화재 발생건수 : ’13년 524건 → ’14년 520건 → ’15년 533건 → ’16년 583건(자료 : 한국전기안전공사)

  실제로 한국소비자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한표 의원(거제시)과 함께 16개 노후아파트* 48세대를 대상으로 전기설비 및 소방시설 관리·사용 실태를 조사하고 입주민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노후아파트 화재 예방을 위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 준공 후 20년 이상 된 5층 이상 아파트(’17년 5월 기준 전국 노후아파트 비율 36.6%, 국토교통부 건축행정시스템 세움터 통계) 중 노후아파트 밀집지역 16개 아파트 선정

□ 노후아파트 48세대 중 27.1%가 전기설비 안전 ‘D등급’

  노후아파트 48세대 내 전기설비 안전등급*을 조사한 결과, 13세대(27.1%)가 ‘D등급’으로 평가되어 전기안전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세대는 감전 사고나 화재 예방을 위한 누전차단기가 없었고, 1개 세대는 절연저항**이 기준치 미만으로 나타나 감전 위험이 높았다.
* 한국전기안전공사 전기설비 안전등급 산정기준에 따라 A∼E등급으로 분류되며, ‘D등급’은 점검항목 중 부적합 판정을 받아 즉시 개·보수하거나 사용제한 여부를 고려해야 하는 상태를 말함.
** 절연물(전기가 거의 통하지 않는 물질)에 흐르는 미세한 전류와 전압의 비로 구한 저항
 

누전차단기 미설치 사례


□ 노후아파트 전기설비시설 화재에 취약

  노후아파트 세대 내 분기 누전차단기 용량은 20A를 초과하지 않아야 하나 48세대 중 23세대(47.9%)가 초과했고, 욕실·화장실 등 습기가 많은 공간에 필요한 인체감전보호용 고감도차단기는 43세대(89.6%), 덮개와 접지가 있는 방적형콘센트는 9세대(18.8%)에 미설치되어 있었다. 3세대(6.3%)는 규격에 맞지 않는 비닐코드 배선을 사용했고, 2세대(4.2%)는 전선 피복이 녹아 손상되어 있어 전반적으로 화재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대상 노후아파트 48세대 전기설비 점검결과


□ 노후아파트 공용 소방시설 관리 미흡

  노후아파트 48세대 중 7세대(14.6%)는 공용 복도에 소화기가 없었고, 비치된 41대의 경우에도 관리기준에 적합한 소화기는 19대(46.3%) 뿐이었다. 8대는 충전 압력이 부족하거나 과충전 상태였고, 21대는 내용연수 10년*을 경과해 교체가 필요했다(7대는 충전 압력 이상 및 내용연수 경과 중복). 또한, 일부 소화전과 계단은 장애물에 막혀있어 적치물 관리도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령 제15조의4(내용연수 설정 대상 소방용품)에서 분말형태 소화약제를 사용하는 소화기 내용연수는 10년으로 함(’18년 1월 시행).

  □ 노후아파트 입주민 전기안전교육 및 소방훈련 필요

  노후아파트 입주민 500명 대상 설문조사 결과, 176명(35.2%)은 시험용 버튼을 눌러 누전차단기 정상작동 여부를 한 번도 점검하지 않았고, 멀티탭을 사용하고 있는 468명 중 사용 전 허용용량을 확인하는 소비자는 75명(16.0%)에 불과했다. 또한, 500명 중 447명(89.4%)은 아파트 내 소방시설 위치 및 사용법 등에 대한 소방훈련을 받은 경험이 없어 정기적인 전기안전교육 및 소방훈련이 필요했다.

  금번 조사 결과 노후아파트가 화재 위험에 취약한 상태였으나, 아파트 관리사무소는 공용 전기설비만 관리할 뿐 개별 세대 전기안전은 사각지대에 놓여 있어 근본적인 관리방안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관계 부처에 ▲세대별 전기안전점검 방안 마련 ▲공용 소방시설 관리·감독 강화 ▲입주민 전기안전교육 및 소방훈련 실시 등 노후아파트 전기안전 대책 마련을 요청할 예정이다.

  한편, 김한표 의원은 전국 아파트 3채 중 1채가 완공한지 20년이 넘은 노후아파트로 전기안전 시설이 낡아 화재에 취약점을 드러내고 있다”며 “화재예방을 위한 노후아파트 전기안전 관리방안을 마련하고 입주민 전기안전 교육을 강화하는 등 개선책을 조속히 추진해야한다”고 말했다.

한국소비자원 캐릭터
  • 보충취재안전감시국 생활안전팀 팀장 김병법(☎ 043-880-5831)
  • 보충취재안전감시국 생활안전팀 연구원 문지희(☎ 043-880-5835)

 

파일 171101_노후아파트 전기안전실태_보도자료.pdf171101_노후아파트 전기안전실태_보도자료.pdf


총 게시물 736 페이지 1 / 74
게시물 검색
보도자료 목록
번호 제목 출처 게시일 조회수
736 ‘가구 넘어짐’으로 인한 어린이 안전사고 주의 위해분석팀 2017.11.06 123
735 노후아파트, 전기안전 취약하고 화재 위험 높아 생활안전팀 2017.11.06 104
734 어린이 생활안전 분야 교육용 포스터, 동영상 제작·보급 위해정보팀 2017.11.02 125
733 어린이가 사용하는 핑거페인트, 안전성에 문제 있어 hot 제품안전팀 2017.10.17 333
732 어린이 칫솔, 모 탈락 등으로 인한 안전사고 주의해야 hot 식의약안전팀 2017.10.13 263
731 벌초 작업 중 예초기 안전사고 주의 hot 위해분석팀 2017.09.14 405
730 안전벨트 착용 교통문화 정착을 위한 소비자정책 세미나 개최 hot 생활안전팀 2017.09.11 324
729 육교 승강기, 관리감독 안되고 안전성도 문제 있어 hot 생활안전팀 2017.09.07 407
728 톳환·다시마환 제품, 비소 및 카드뮴 다량 함유 hot 식의약안전팀 2017.09.05 544
727 요가매트 일부 제품에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등 유해물질 검출 hot 제품안전팀 2017.08.29 681

만족도 조사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사용편의성 조사
페이지 처음으로 이동